상단여백
HOME 지역 강원 지역이슈
“양양의 농부 속초 붉은대게 딱지장”수출 효자품목 자리매김도내 농수산식품 수출업체 농업회사법인 ㈜설악산그린푸드, 2020년 2월 시범수출 대만 패밀리마트 10일 만에 완판(15,390개 / 80g)
김수아 기자 | 승인 2020.05.17 13:44

강원도 양양군 양양읍에 위치한 도내 농수산식품 수출기업인 “농업회사법인 ㈜설악산그린푸드”는 지난 5월 15일 속초 대포 농공단지 한백푸드 내에서 강원도 중국통상과장, (사)강원도농수산식품 수출협회장 박승인, 농업회사법인 ㈜설악산그린푸드 함승우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품명) 양양의 농부 속초 붉은대게 딱지장 80g“ 대만 수출 선적행사를 가졌다.

매월(3~5월) 40피트 컨테이너 116,100개/월 수출 → 총348,300개

 농업회사법인 ㈜설악산그린푸드는 올해 1월 대만 패밀리마트(3,300개 지점)에 OEM제품인 ‘속초 붉은대게 딱지장 80g’의 홍보촉진 기획행사를 진행하여 10일 만에 15,390개가 전부 완판되는 성과를 올렸다.

 이에 3월경 포장디자인과 포장용기 등을 현지 여건에 맞게 대만어로 번역하여 공격적인 수출마케팅 결과 매월 40피트 컨테이너 물량(116,100개/월 → 총348,300개)을 수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이는 교민기반이 취약한 대만에서 현지인 대상 맞춤형 마케팅과 가정간편식 HMR 제품 개발을 통해 조리방법이 어려운 한식을 간편하게 즉석 섭취할 수 있도록 하는데 포커스를 맞추어 제품을 개발한 것이 큰 성과가 나올 수 있었던 것이다.

한편, 농업회사법인 ㈜설악산그린푸드는 현재 함승우 대표의 선친이 1973년 건나물과 약재를 판매하는 오색물산으로 창업 후 1998년 베다니식품으로 변경하고 표고버섯 등의 버섯류와 나물류 가공사업을 시작하여 성장해 왔으며, 2014년 농업회사법인 ㈜설악산그린푸드로 법인을 설립하여 전국에서 규모가 큰 친환경농산물을 취급하는 회사로 자리매김하는 중이다.

강원도 관계자는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수출여건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현지 여건과 시장상황을 철저히 분석하여 수출 효자품목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속초 붉은대게 딱지장”선적식을 축하하면서, 향후 수출 전략품목에 행․재정적인 지원을 통해 농수산식품의 수출을 도모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수아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 우)06120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7길 23(논현동 185-4번지)인하빌딩403호 대표전화 : 02)546-0985  |  FAX : 02-543-1161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오정규 ,이분희  |  연합취재본부장 연제호  |  전남,광주취재본부장 조병춘  |  강원취재본부장 김수아
안양취재본부장 국태원  |  경북취재본부장 노상균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  대구취재본부장 노상석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원경구  |  전북취재본부장 이숙자  |  전남취재본부장 양희연,윤방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용인취재본부장 김봉선  |  광명지사장 박병윤  |  파주취재본부장 한장완  |  부산취재본부장 조유선  |  안성취재본부장 손창규

회장 : 이승섭  |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연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명예고문: 박정진 ,박인복  |  상임고문 : 김유화
고문 : 김광섭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장 : 이인숙  |  자문위원 : 김성대 , 정연화 , 하병철 , 홍순조 , 양철영 , 김종필 , 최현덕, 연제창 , 최선용

총괄대표 : 조숙현 , 연제호  |  경영이사 : 이분희  |  운영위원장 : 정병덕  |  운영위원 : 홍은희 , 김의철, 박형진 , 김명권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20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