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vs황교안 '접전'…조국 3위 '껑충'
이승섭 기자 | 승인 2019.09.14 06:47
사진 왼쪽은 이낙연 국무총리, 오른쪽은 황교안 전 국무총리 © News1


(서울=뉴스1) 강성규 기자 =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여전히 접전을 벌이는 가운데, 정국 중심에 놓인 조국 법무부장관이 3위로 뛰어올랐다는 결과가 나왔다.

SBS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칸타코리아에 의뢰해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전국 만 19세 이상 성인 1026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가 이렇게 나타났다고 13일 보도했다.

'내년 당장 대통령 선거를 한다면 어느 후보를 선택할지'를 묻는 질문에서 이낙연 총리는 15.9%로 1위,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4.4%,로 2위를 기록했다. 이어 조국 장관이 7%,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5.3%, 이재명 경기지사가 5%로 뒤를 이었다.

이어 박원순 서울시장 4.5%,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 4.3%,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3.7%,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 3%,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2.1%순이었다.

이 총리와 황 대표의 여론조사 격차는 1.5%포인트(p)로 좁혀졌다. 같은 기관의 지난 광복절 여론조사에서는 이 총리가 14.7%, 황 대표 10.4%를 기록한 바 있다.

특히 4.4%로 6위였던 조 장관은 2.6%P가 올라 3위로 성큼 올라섰다.

황교안 대표는 보수층의 대표주자로서 부각이 된 측면이 있고, 조국 장관의 경우에는 40대 민주당 지지층들이 새로운 여권의 후보로서 인식하기 시작한 것 같다는 것이 칸타코리아 측의 분석이다.

지지 후보가 없다거나 모르겠다는 응답은 34.8%로, 한 달 전 조사보다 8.5%P 줄었다. 또 여권과 야권으로 나눴을때도 34.5%(여) 대 30.7%(야)에서 40.9% 대 38.9%로 격차가 좁혀졌다.

내년 총선에서 어떤 요인을 가장 고려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경제 상황이라는 응답이 43.4%로 가장 많았고, 정계개편 24%, 외교 문제 17%, 남북관계 9.4% 순이었다.

 

 

조국 신임 법무부 장관© News1 박정호 기자

이번 조사는 유·무선 전화면접조사(RDD, 유선 20%·무선 80%)로 실시했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 응답률은 11.1%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승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 우)06121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129.1220호(논현동 거평타운) 대표전화 : 02)546-0985  |  FAX : 02-543-1161
제주지사 : 제주도 서귀포시 동흥로 302번길7 데이즈힐 102동 106호(동흥동 944-5 )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  수도권취재본부장 이승섭  |  인천취재본부장 이보성  |  전남,광주취재본부장 조병춘
경북취재본부장 노상균  |  경주취재본부장 권택훈  |  경남취재본부장 최미곤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원경구  |  전북취재본부장 김순희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  여수취재본부장 박순자
인천,경기취재본부장 정준택  |  안성취재본부장 손창규  |  광명지사장 박병윤  |  파주취재본부장 한장완
부산취재본부장 조유선   |  경호안전대책위원회 송영남위원장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연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명예고문: 박정진 ,박인복  |  상임고문 : 김유화
고문 : 김광섭  |  지도위원장 : 문의철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장 : 이인숙  |  자문위원 : 김성대 , 이호용 , 김인숙 , 최상헌 , 황세주 , 송미선 , 정연화 ,하병철 , 홍순조 , 양철영 , 김종필 , 강지희 , 전채련 , 이현주, 최현덕, 연제창 , 최미자

회장 : 이승섭  |  공동회장 : 강주덕  |  부회장 : 성충모  |  대표 : 조숙현  |  공동대표 : 조석희  |  연합취재본부장 : 정대연 이사 : 연제호, 조숙현, 박웅희, 이인숙, 문의철, 김성대, 박병윤, 이승섭, 이보성, 최미곤, 최인희. 강해심, 김금선, 김순희, 류남신, 박순자, 원경구, 이인숙, 정준택, 박병윤, 조병춘, 권택훈, 노상균, 손창규, 한장완, 조유선 , 이분희 , 최미자  |  경영이사: 연미란
상임이사: 연정모  |  경영국장 : 이분희  |  운영위원장 : 정병덕  |  운영위원 : 홍은희 , 김의철, 박형진 ,김명권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9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