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
文대통령 "개별 대통령기록관 원치 않아"…불같이 화내(종합)
이승섭 기자 | 승인 2019.09.11 11:48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2019.9.9/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김세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 추진 논란과 관련해 "개별기록관 건립은 지시하지도 않았으며 그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시작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고민정 대변인이 11일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은 '나는 개별기록관을 원하지 않는다'며 단호한 어조로 말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고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또한 "개별기록관은 국가기록원의 필요에 의해 추진하는 것으로 국가기록원이 판단할 사안"이라면서도 해당 뉴스를 보고 "당혹스럽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당혹스럽다고 하면서 불같이 화를 내셨다"고도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국가기록원에서 필요에 의해 증축이나 신축 등 판단을 했을 것이고 이에 대해 설명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한 배경은 이해하지만 왜 우리 정부에서 이것을 시작하는지 모르겠다고 하셨다"고 부연했다.

앞서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가기록원이 문 대통령이 퇴임하는 2022년 5월 개관을 목표로 총 172억원의 예산을 들여 문 대통령의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고 공개했다.

박 의원은 본인 임기 중의 주요 기록을 세종의 통합 대통령기록관 대신 부산의 개별 대통령기록관으로 이관해 본인이 임명한 관장을 통해 별도 관리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청와대가 개별 대통령기록관 건립에 대한 문 대통령의 이례적인 '역정'이 공개한 만큼 건립 계획은 사실상 백지화 수순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고 대변인은 '건립이 백지화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어떻게 할지는 국가기록원에서 결정하지 않을까 싶다"며 "국가기록원의 판단에 의해 추진되는 것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결정도 국가기록원에서 판단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대통령이 보도를 보고 알았다면 예산 편성 단계에서 보고가 되지 않은 것이냐'는 질문에는 "마치 대통령이 지시해서 청와대와 대통령의 필요에 의해 개별기록관이 만들어지는 것처럼 보도가 되고 있고 야당에서도 그러한 주장을 하고 있어서 그 부분에 대해서 말씀하신 것"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이승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 우)06121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129.1220호(논현동 거평타운) 대표전화 : 02)546-0985  |  FAX : 02-543-1161
제주지사 : 제주도 서귀포시 동흥로 302번길7 데이즈힐 102동 106호(동흥동 944-5 )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  수도권취재본부장 이승섭  |  인천취재본부장 이보성  |  전남,광주취재본부장 조병춘
경북취재본부장 노상균  |  경주취재본부장 권택훈  |  경남취재본부장 최미곤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원경구  |  전북취재본부장 김순희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  여수취재본부장 박순자
인천,경기취재본부장 정준택  |  안성취재본부장 손창규  |  광명지사장 박병윤  |  파주취재본부장 한장완
부산취재본부장 조유선   |  경호안전대책위원회 송영남위원장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연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명예고문: 박정진 ,박인복  |  상임고문 : 김유화
고문 : 김광섭  |  지도위원장 : 문의철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장 : 이인숙  |  자문위원 : 김성대 , 이호용 , 김인숙 , 최상헌 , 황세주 , 송미선 , 정연화 ,하병철 , 홍순조 , 양철영 , 김종필 , 강지희 , 전채련 , 이현주, 최현덕, 연제창 , 최미자

회장 : 이승섭  |  공동회장 : 강주덕  |  부회장 : 성충모  |  대표 : 조숙현  |  공동대표 : 조석희  |  연합취재본부장 : 정대연 이사 : 연제호, 조숙현, 박웅희, 이인숙, 문의철, 김성대, 박병윤, 이승섭, 이보성, 최미곤, 최인희. 강해심, 김금선, 김순희, 류남신, 박순자, 원경구, 이인숙, 정준택, 박병윤, 조병춘, 권택훈, 노상균, 손창규, 한장완, 조유선 , 이분희 , 최미자  |  경영이사: 연미란
상임이사: 연정모  |  경영국장 : 이분희  |  운영위원장 : 정병덕  |  운영위원 : 홍은희 , 김의철, 박형진 ,김명권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9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