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서울 지역이슈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가 선보이는 11가지 이색투어…사전 신청접수21일부터 코스별 20명 무료 선착순 접수…9.8~10.27 매주 토‧일 2시간 도보코스
이인숙 기자 | 승인 2019.08.06 06:46

서울시가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를 통해 서울의 역사와 도시‧건축의 변화를 알아볼 수 있도록 전문도슨트 해설과 함께 도심 곳곳을 무료로 투어하는 ‘집합도시 서울투어’ 11개 이색코스를 선보인다.

서울의 대표적인 준공업 지역이 최신 유행에 밝은 ‘힙스터’들의 명소로 탈바꿈한 성수동 일대 카페‧인쇄소‧서울숲‧붉은벽돌재생지역 등을 돌아보는 <인스타시티 성수> 코스, 경복궁‧육조거리‧숭례문 등 한양에서 경성, 서울에 이르기까지의 역사를 보여주는 <한양-경성-서울> 코스, 돈의문박물관마을‧경희궁방공호‧여의도sema벙커 등 서울의 숨겨진 지하공간을 탐험해보는 <지하도시탐험> 코스 등 서울의 매력이 담긴 다양한 장소들로 구성됐다.

]seoul_tour 포스터

서울시는 21일(수)부터 네이버 예약시스템을 통해 선착순으로 사전 신청접수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9월8일(일)부터 10월27일(일)까지 매주 토‧일요일 열리는 투어 중 취향에 맞는 코스를 골라 신청하면 된다. 나들이하기 좋은 선선한 가을날 서울의 숨은 매력을 마주할 수 있는 이번 기회를 놓치지 말자. (단, 추석 연휴 기간 투어 미운영)

보다 많은 시민들의 참여를 위해 신청 후 참여하지 않는 경우에는 추후 투어 신청이 불가하다.

서울시는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의 주제인 ‘집합도시’에 대한 이해를 돕고 남녀노소 누구나 도시‧건축 역사와 변화를 알아보고 즐길 수 있도록 서울 도심 주요 건축 장소를 답사하는 참여형 프로그램인 ‘집합도시 서울투어’를 기획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11개 이색코스는 서울역사투어와 서울테마투어 두 개로 나눠 총 17회 운영된다. 서울역사투어엔 ▴한양-경성-서울 ▴조선-대한-민국 ▴성문안첫동네 ▴세운속골목 ▴그림길겸재 ▴타임슬립, 서울테마투어엔 ▴인스타시티성수 ▴을지로 힙스터 ▴서울생활백서 ▴지하도시탐험 ▴서울파노라마가 있다.

한양-경성-서울/ 조선-대한-민국 코스 : 도시공간과 건축을 역사적 사건을 통해 알아보는 코스다. 경복궁→육조거리‧광화문네거리→서울광장→숭례문→서울도시건축전시관을 보는 한양-경성-서울 코스와 광화문→장충공원, 박문사터→남산2호터널→유관순동상→자유센터,국립극장→DDP를 둘러보는 조선-대한-민국 코스가 있다.

성문안첫동네 코스 : 사라진 집합동네의 조성과정과 의미, 재생방향을 고민해보기 위한 코스로, 교남동 일대→돈의문박물관마을 순으로 투어한다.

세운속골목 코스 : 세운상가와 그 일대의 과거와 미래를 탐구하기 위한 코스로, 세운상가 및 그 일대를 돌아본다.

그림길겸재 코스 : 겸재 정선의 그림과 함께 서울을 둘러보는 코스다. 경복고→청운초→청풍계→현대家→옥인동군인아파트,윤비친가→수성동계곡→배화여고를 투어한다.

타임슬립 코스 : 남산자락을 걸으며 조선, 근대, 현대의 중첩된 시간을 체험하는 코스다. 드라마센터→중앙정보부(구)→서울예술대학→와룡묘→남산신궁→회현아파트→후암동적산가옥을 본다.

인스타시티 성수 코스 : 최근 힙스터 스팟으로 더 잘 알려진 성수동을 투어하는 코스다. 대림창고,성수연방→카페어니언→드림인쇄소→오르에르,WxDxH→우란문화재단→서울숲,붉은벽돌재생지역→블루보틀→DDP를 본다.

을지로 힙스터 코스 : 힙스터들의 또다른 명소인 을지로를 투어하는 코스다. DDP→4FCAFÉ,방산시장→금속공장,N/A갤러리→세운상가→을지로OF→만선호프→(DDP)를 투어한다.

서울생활백서 코스 : 쿠킹클래스, 벼룩시장 등 다양한 체험프로그램을 통해 집합성을 탐구하는 코스다. 마장키친→풍물시장→동묘벼룩,창신완구시장→DDP를 보는 코스와 마장키친→창신동채석장전망대→이음피음봉제역사관→DDP를 보는 코스 중 선택할 수 있다.

○ 지하도시탐험 코스 : 서울의 숨겨진 지하공간을 개방해 과거와 현재를 살펴볼 수 있는 코스다. 돈의문박물관마을→경희궁방공호→서소문 역사공원→뮤지스땅스→여의도sema벙커→서울도시건축전시관을 돌아본다. 2030세대에게 친숙한 집합놀이문화를 건축과 연계해 그간 접하기 어려웠던 도시와 건축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재미있게 풀어낼 예정이다.

서울파노라마 코스 : 서울로7017의 한 줄기를 따라 다양한 서울의 모습을 탐험하는 코스다. 서울로7017,윤슬→서소문청사정동전망대→서울도시건축전시관서울마루→서울도서관 하늘뜰→세운‧대림상가 옥상을 투어한다. 각 장소에서 내려다 보거나 올려다보는 서울의 모습을 통해 평소에 지나쳤던 서울 곳곳의 도시마스터플랜과 인프라를 경험할 수 있다.

특히 시는 이번 투어가 우리나라의 역사를 한눈에 담을 수 있는 ‘경복궁’을 비롯해 낡은 간판과 붉은 벽돌이 주는 묘한 매력의 ‘성수동’, 구제시장으로 이미 유명한 ‘동묘’ 등 서울 도심 내에서도 손꼽히는 건축물을 돌아보는 만큼 서울의 시간을 배경 삼아 사진을 찍는 것도 투어의 놓칠 수 없는 즐거움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어는 버스와 연계해 운영하는 도보 코스로, 약 2시간 정도 소요된다. 토요일의 경우 ▴오후 2시~4시, 일요일은 ▴오전 10시~12시 ▴오후 12시~2시 ▴오후 2시~4시에 진행될 예정이다.

자세한 문의사항은 ‘2019 서울도시건축비엔날레’ 공식 홈페이지(http://www.seoulbiennale.org)에서 8월 중 확인 할 수 있다.

임재용 서울비엔날레 국내총감독은 “집합도시 서울투어를 통해 시민들이 서울비엔날레의 주제인 ‘집합도시’를 보다 쉽게 이해하고 공감하길 바란다”며 “투어를 통해 우리가 살아가는 공간으로서의 ‘서울’의 매력을 재발견 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인숙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 우)06121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129.1220호(논현동 거평타운) 대표전화 : 02)546-0985  |  FAX : 02-543-1161
제주지사 : 제주도 서귀포시 동흥로 302번길7 데이즈힐 102동 106호(동흥동 944-5 )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  수도권취재본부장 이승섭  |  인천취재본부장 이보성  |  전남,광주취재본부장 조병춘
경북취재본부장 노상균  |  경주취재본부장 권택훈  |  경남취재본부장 최미곤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원경구  |  전북취재본부장 김순희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  여수취재본부장 박순자
인천,경기취재본부장 정준택  |  안성취재본부장 손창규  |  광명지사장 박병윤  |  파주취재본부장 한장완
부산취재본부장 조유선   |  경호안전대책위원회 송영남위원장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연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명예고문: 박정진 ,박인복  |  상임고문 : 김유화
고문 : 김광섭  |  지도위원장 : 문의철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장 : 이인숙  |  자문위원 : 김성대 , 이호용 , 김인숙 , 최상헌 , 황세주 , 송미선 , 정연화 ,하병철 , 홍순조 , 양철영 , 김종필 , 강지희 , 전채련 , 이현주, 최현덕, 연제창 , 최미자

회장 : 이승섭  |  공동회장 : 강주덕  |  부회장 : 성충모  |  대표 : 조숙현  |  공동대표 : 조석희  |  연합취재본부장 : 정대연 이사 : 연제호, 조숙현, 박웅희, 이인숙, 문의철, 김성대, 박병윤, 이승섭, 이보성, 최미곤, 최인희. 강해심, 김금선, 김순희, 류남신, 박순자, 원경구, 이인숙, 정준택, 박병윤, 조병춘, 권택훈, 노상균, 손창규, 한장완, 조유선 , 이분희 , 최미자  |  경영이사: 연미란
상임이사: 연정모  |  경영국장 : 이분희  |  운영위원장 : 정병덕  |  운영위원 : 홍은희 , 김의철, 박형진 ,김명권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9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