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지역명소
보령의 숨겨진 아름다운 호도 ․ 고대도 ․ 소도로 떠나보자- 행정안전부 2019년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선정
원경구 기자 | 승인 2019.07.04 08:39

보령시 오천면에 위치한 호도와 고대도, 소도가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2019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선정됐다.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섬은 지난 2016년부터 섬 지역의 관광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행정안전부가 선정하는 것으로, 올해는 국내 섬 여행자의 취향을 분석한 빅데이터를 기반으로‘걷기 좋은 섬’,‘풍경 좋은 섬’,‘이야기 섬’,‘신비의 섬’,‘체험의 섬’등 5가지 테마로 나눴다.

호도 해변

△풍경 좋은 섬…여우를 닮은‘호도’

풍경 좋은 섬에 선정된‘호도’는 지형이 여우처럼 생겼다 해서 붙어진 이름으로 선착장에 내리면 곧바로 해안가에 60여 가구의 민박을 전문으로 하는 현대식 주택이 자리하고 있으며, 마을을 지나 평탄한 작은 구릉을 넘으면 활처럼 휘어진 1.5km의 은백색 해변이 펼쳐져 있어 포근한 느낌을 갖게 한다.

이곳에는 다른 곳과 달리 제주도의 해녀들이 많이 살고 있어 현지에서 싱싱한 생선과 해삼, 전복, 소라, 성게 등의 먹거리를 손쉽게 구할 수 있고, 수선스럽지 않은 분위기와 깨끗한 수질, 완만한 경사로 이루어진 넓은 백사장과 때 묻지 않은 섬주민의 넉넉하고 따뜻한 인심은 일상에서 벗어나 호젓한 즐거움을 더해 주기에 충분하다. 주요 관광자원으로는 호도 해변, 바다 전망대, 청파초교 호도분교가 있다.

고대도 당산해변

△이야기 섬…칼 귀츨라프의 발자취를 만나볼‘고대도’

이야기 섬에 선정된 고대도는 일찍이 사람이 정착해 마을이 형성되었던 섬으로 옛 집터가 많아 고대도(古代島)라 불려왔으며, 1832년 칼 귀츨라프가 머물면서 새로운 문물과 생활양식을 전파한 우리나라 최초의 개신교 선교 활동 성지로 알려져 있다.

섬 어디에서나 손쉽게 조개나 굴을 채취할 수 있고 물속이 환히 들여다보일 정도로 깨끗한 청정해역으로 인접해 있는 장고도와 함께 국립공원으로 지정되기도 했으며, 마을에서 가까운 당산 너머에는 기암괴석과 금사홍송으로 둘러싸인 당산 해수욕장과 섬의 남쪽 끝머리에 있는 자갈해수욕장이 있어 가족단위 피서지로 많은 관광객이 찾고 있다.

최근에는 고대도 어촌계와 칼 귀츨라프 선교 기념회 공동으로 역사적 사료 발굴과 스토리텔링을 통해 고대도를 특화된 선교테마 관광지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주요 관광자원으로는 고대도 교회가 있다.

△신비의 섬…낚시터로 유명한‘소도’

예부터 채소가 잘 되는 섬이라 하여 이름 붙여진 소도(蔬島)는 16세대 32명이 거주하는 작은 섬이다. 지형은 대체로 평탄하지만 해안가 쪽으로는 암초대와 해식애가 발달되어 수려한 경관을 보여주고 있다. 암초들은 바다 속으로까지 이어져 각종 어류들의 보금자리 역할을 해준다.

또 인근의 추도와 효자도, 원산도 등이 주변을 감싸고 있어 물도 잔잔해 넙치, 도미, 농어, 우럭 같은 고기들이 잘 잡혀 낚시터로도 유명세를 타고 있다. 주요 볼거리로는 부교 선착장과 둘레길이 있다.

소도 전경

한편, 섬으로 찾아가는 배편은 호도는 대천항 출항 오전 8시와 오후 2시 1일 2회, 고대도는 오전 7시 40분과 오후 1시, 오후 4시 1일 3회 운항하며, 소도는 오천항 출항으로 오전 7시 45분과 오전 8시 56분, 오후 4시 10분, 오후 5시 21분 4회 운항한다. 기타 자세한 배편 정보는 대천항은 신한해운 홈페이지(http://www.shinhanhewoon.com), 오천항은 오천항여객선터미널(☎041-934-8012)로 문의하면 된다.

자료문의: 홍보미디어실(930-3162)

원경구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원경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 우)06121 서울시 강남구 봉은사로129.1220호(논현동 거평타운) 대표전화 : 02)546-0985  |  FAX : 02-543-1161
제주지사 : 제주도 서귀포시 동흥로 302번길7 데이즈힐 102동 106호(동흥동 944-5 )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  수도권취재본부장 이승섭  |  인천취재본부장 이보성  |  전남,광주취재본부장 조병춘
경북취재본부장 노상균  |  경주취재본부장 권택훈  |  경남취재본부장 최미곤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원경구  |  전북취재본부장 김순희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  여수취재본부장 박순자
인천,경기취재본부장 정준택  |  안성취재본부장 손창규  |  광명지사장 박병윤  |  파주취재본부장 한장완
부산취재본부장 조유선   |  경호안전대책위원회 송영남위원장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연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명예고문: 박정진 ,박인복  |  상임고문 : 김유화
고문 : 김광섭  |  지도위원장 : 문의철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장 : 이인숙  |  자문위원 : 김성대 , 이호용 , 김인숙 , 최상헌 , 황세주 , 송미선 , 정연화 ,하병철 , 홍순조 , 양철영 , 김종필 , 강지희 , 전채련 , 이현주, 최현덕, 연제창 , 최미자

회장 : 이승섭  |  공동회장 : 강주덕  |  부회장 : 성충모  |  대표 : 조숙현  |  공동대표 : 조석희  |  연합취재본부장 : 정대연 이사 : 연제호, 조숙현, 박웅희, 이인숙, 문의철, 김성대, 박병윤, 이승섭, 이보성, 최미곤, 최인희. 강해심, 김금선, 김순희, 류남신, 박순자, 원경구, 이인숙, 정준택, 박병윤, 조병춘, 권택훈, 노상균, 손창규, 한장완, 조유선 , 이분희 , 최미자  |  경영이사: 연미란
상임이사: 연정모  |  경영국장 : 이분희  |  운영위원장 : 정병덕  |  운영위원 : 홍은희 , 김의철, 박형진 ,김명권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9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