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시
김해시, 대우조선 협력업체 보호 적극 대처허성곤 시장, 업체 방문 이어 간담회 개최
최미곤 기자 | 승인 2019.03.14 10:41

김해시가 매각 절차를 밟고 있는 대우조선해양의 협력업체와 지역경제 보호를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시는 최근 김해 소재 협력업체 방문에 이어 14일 시청에서 허성곤 시장 주재로 협력업체 관계자 15명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지난 8일 산업은행과 대우조선 인수에 관한 본 계약을 체결한데 따라 지역 협력업체들이 우려하는 사항을 듣고 최대한 힘을 보태기 위해서다.

세계 1, 2위 조선사의 인수합병이 진행되면 저가수주 경쟁이 사라져 세계시장에서 주도권을 유지하게 될 것이라는 전문가들의 장밋빛 전망이 있는 반면 울산 현대중공업 위주로 일감이 배정돼 김해, 창원, 거제 등 도내 협력업체들은 일감이 줄어 경남의 지역경제가 크게 위축될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

간담회 참석업체들은 대우조선해양은 김해, 거제, 창원, 부산 녹산 등지의 협력업체에서 조선 핵심 기자재를 조달하는 반면 현대중공업은 자회사를 통해 자체 생산하기 때문에 대우조선이 매각되면 김해지역 협력업체들은 직격탄을 맞게 돼 지역 경제가 어려워진다고 진단했다.

김해에는 경남에서 가장 많은 396개 조선기자재업체가 조업 중이다. 지난해 조선경기 불황이 이어지자 김해시는 긴급 경영안정자금 100억 원을 조선기자재업체에 지원하는 등 발 빠르게 대처했다.

김해시는 앞으로도 지역 조선업 위기 극복을 위해 자금 지원은 물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

허성곤 시장은 “모든 일감이 현대중공업 중심의 협력사에 우선 배정되면 도내 소규모업체부터 차례로 도산하게 돼 결국 감당할 수 없는 대량 실업 사태로 이어질 수 있다”며 “관련 지자체장들과 경남도와 협력해 정부에 현장 상황을 제대로 전달하고 피해 예방을 건의하는 등 대우조선 협력사 보호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최미곤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  수도권취재본부장 이승섭  |  인천취재본부장 이보성  |  경남취재본부장 최미곤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  |  전북취재본부장 김순희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  전남취재본부장 박순자
영남취재본부장 박희자  |  충북취재본부장 원경구  |  인천,경기취재본부장 정준택  |  광명지사장 박병윤
파주취재본부장 한장완  |  부산취재본부장 조유선

발행인 : 연제호회장  |  편집국장 : 연제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고문 : 김광섭  |  편집자문위원장 : 이인숙
지도위원 : 문의철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 : 김성대  |  자문위원 : 이호용  |  자문위원 : 김인숙  |  자문위원 : 최상헌
자문위원 : 황세주  |  자문위원 : 송미선  |  자문위원 : 정연화  |  자문위원 : 하병철  |  자문위원 : 홍순조  |  자문위원 : 양철영
공동회장 : 강주덕, 이승섭  |  공동대표 : 조숙현, 조석희  |  연합취재본부장 : 정대연
이사 : 연제호, 조숙현, 박웅희, 이인숙, 문의철,김성대, 박병윤, 이승섭, 이보성, 최미곤, 최인희. 강해심, 김금선, 김순희, 류남신, 박순자, 박희자, 원경구, 이인숙, 정준택, 박병윤, 고혜선, 한장완, 조유선  |   경영이사: 연미란  |  상임이사: 연정모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9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