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시
“김해, 대한민국 보건의료/의생명산업의 중심도시로 성장”유망 의료기업 7개사, 4개 보건의료 투자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최미곤 기자 | 승인 2018.12.06 08:45

동남권 의생명산업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는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이사장 허성곤)은 대통령 지역공약인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 조성과 연계하여, 보건복지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중심의 전국단위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분과의 업무협약을 통한 실질적 병원연계 기업지원사업을 강화하기로 대규모 협약을 추진했다.

의생명 클러스터 활성화 및 의생명산업 발전을 위한 포럼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은 12월 5일 ①지역클러스터 활성화를 위한 20개 지역의료클러스터 및 병원과 업무협약, ②의생명 기업유치 7개사, 보건의료 투자기관 4개사와의 업무협약, ③의생명산업 발전을 위한 세미나로 김해 의생명 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첨단의료복합단지의 지역클러스터와 임상시험기반 병원연계 의생명산업의 고도화를 위해 20개 협약기관으로는 △오송첨단의료복합단지(이하 첨복) △대구첨복 △(재)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춘천바이오산업진흥원 △KU-MAGIC연구원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서울바이오허브, △경기도 경제과학진흥원 △대전테크노파크 △경남테크노파크, △전남생물산업진흥원 생물의약연구센터 △가천대길병원_대사성질환(이하 T2B센터) △서울성모병원_관절면역질환 △서울아산병원_항암 △연세의료원_심혈관질환 △인제대학교 부산백병원_안과질환 △인하대병원_소화기질환 △안정성평가연구소_호흡기질환 와 손을 맞잡는다.

또한 의생명클러스터 고도화를 위한 기업유치로 △피씨엘 (HIV 체외진단기기, 김해 자회사, 상장기업), △딥노이드 (인공지능 의료영상판독, 서울→김해), △티에이치케이컴퍼니(자세교정밸트, 부산→김해) △오티아이코리아(멸균기, 부산→김해) △에스티원(나노섬유 인서트, 부산→김해) △에이펙셀(나노분쇄, 법인신설) △현우테크(유착방지제, 양산→김해) 7개사를 유치하고, 우수기술보유 영세기업의 기업성장을 위한 벤처투자자금 확대를 위해 투자기관간 협력강화 방안으로 △미래에셋대우 △상장지원센터 △엠트러스트 △시너지IB투자(보건산업펀드운영) 4개사와의 업무협약을 추진한다.

뿐만 아니라, 재단은 스마트헬스케어, 인공지능기반 의료영상판독, 정형외과용 임플란트산업, 암표적물질의 산업화, 뇌공학에 대한 최신기술 동향을 공유하고, 지역우수 제품전시관 구성으로 참석한 병원관계자들에게 지역 의생명제품 마케팅도 함께 도와주겠다는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우리기업들에게 의료연구수준이 수도권보다 상대적으로 낮은 경남 김해지역에서도 서울 유명대학병원과의 전문분야 (대사성, 관절, 항암, 심혈관, 안과, 소화기, 호흡기)관련 임상시험 및 애로기술 해결, 의료기기 아이디어를 접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며, 초기 보건의료분야 벤처자금 투자(시너지IB투자, 엠트러스트, 미래에셋대우, 상장지원센터) 기회도 보다 많이 받을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였다.

이제 재단은 지난 13년간 성장해온 의생명산업의 전국 산학연관-병원(임상) 네트워크를 더욱 굳건히 하고, 보건산업진흥원의 보건산업 헬스케어 오픈이노베이션 플랫폼 분과의 관계를 강화하여, 동남권 의생명특화단지 고도화는 물론, 김해시가 지역기업과 병원간의 시너지를 더 높일 수 있는데 지속적으로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본 포럼을 계기로 김해시가 의생명기업의 좋은 생태계를 조성하고, 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 지원할 것이다” 며 “어려운 지역경제의 위기에 첨단기술과 업종전환, 사업다각화를 통한 아이디어로 창업과 창직, 첨단산업의 생태계가 조성되어 경제위기 없는 김해시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미곤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  수도권취재본부장 이승섭  |  인천취재본부장 이보성  |  경남취재본부장 최미곤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  |  전북취재본부장 김순희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  전남취재본부장 박순자
영남취재본부장 박희자  |  충북취재본부장 원경구  |  인천,경기취재본부장 정준택  |  광명지사장 박병윤
파주취재본부장 한장완  |  부산취재본부장 조유선

발행인 : 연제호회장  |  편집국장 : 고혜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고문 : 김광섭  |  편집자문위원장 : 이인숙
지도위원 : 문의철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 : 김성대  |  자문위원 : 이호용  |  자문위원 : 김인숙  |  자문위원 : 최상헌
자문위원 : 황세주  |  자문위원 : 송미선  |  자문위원 : 정연화  |  자문위원 : 하병철  |  자문위원 : 홍순조  |  자문위원 : 양철영
공동회장 : 강주덕, 이승섭  |  공동대표 : 조숙현, 조석희  |  연합취재본부장 : 정대연
이사 : 연제호, 조숙현, 박웅희, 이인숙, 문의철,김성대, 박병윤, 이승섭, 이보성, 최미곤, 최인희. 강해심, 김금선, 김순희, 류남신, 박순자, 박희자, 원경구, 이인숙, 정준택, 박병윤, 고혜선, 한장완, 조유선  |   경영이사: 연미란  |  상임이사: 연정모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8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