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환경
장유소각장 주변 암환자 발생률 타 지역보다 낮아비대위 주장 사실무근 확인...대시민 공개사과 요구
최미곤 기자 | 승인 2018.11.27 08:54

김해시 장유소각장 주변 암환자 발생률이 다른 지역보다 낮게 나타났다.

시는 국민건강보험공단에 의뢰해 2013년부터 2017년까지 5년간 암 산정특례 등록자 조회 결과를 26일 발표했다.

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소각장이 위치한 장유 1동지역 암 발생률이 전국평균대비 26%, 경남평균대비 28%, 김해평균대비 10%정도 다른 지역보다 더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5년간 24개 암종 조발생 현황 (명/10만명)

 

최근 5년간 24개 암종 조발생 현황 (명/10만명)

 
 

 

 

 

 

등록년도

전국

경남

김해

장유1동

2013

489

509

407

382

2014

478

496

385

327

2015

492

508

404

385

2016

530

548

436

432

2017

582

595

487

391

5년 평균

514

531

424

383

시는 “최근 5년간 인구 10만 명당 암환자 발생자 수가 전국 평균 514명, 김해시 평균은 424명이나 장유 1동은 383명으로 김해시 평균 대비 90% 수준이어서 소각장 주변에 암환자가 많다는 일부 주장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된 것”이라고 밝혔다.

이로써 장유소각장 현대화에 반대하고 이전을 촉구해온 박원주 비대위원장이 언론과 방송 인터뷰, 기자회견, 주민 집회 등에서 동아대학교병원 모 교수의 말이라며 장유지역에 암환자가 많다고 주장해온 것은 근거 없는 허위 주장임이 명백해졌다.

따라서 시는 근거 없는 발언으로 시민들을 현혹하고 막연한 불안감과 공포심을 조장해 많은 피해를 입힌 박 비대위원장에게 대시민 공개사과를 요구하고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엄중한 법적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이와 함께 시는 지난달 비대위 측 방해로 무산됐던 부곡동악취문제해결을 위한 악취실태조사와 소각장 다이옥신 측정을 최근 새롭게 구성된 제5기 부곡주민지원협의체와 협의해 재추진하기로 했다.

5기 협의체는 지난 15일 임기가 만료된 4기 협의체에 이어 지난 23일 출범했으며 여기에는 비대위 관계자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5기 협의체에 비대위 측에서도 참여하므로 앞으로 법적인 틀 안에서 협의체와 보다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갈등을 해결해 나가겠다는 방침이다.

그동안 비대위에서는 법정기구인 4기 협의체와 시가 지난 2월말 체결한 ‘소각시설현대화사업 관련 주민지원협약’을 주민동의 없는 밀실협약이라 주장하면서 협약 파기와 협의체 위원 해촉을 요구해 왔다.

김판돌 시 환경위생국장은“새롭게 구성된 부곡주민지원협의체와 앞으로 법적인 틀 안에서 소각장과 관련한 업무협의와 의견을 수렴해 소각시설 현대화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며 “이제 비대위도 반대를 위한 반대보다는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합리적이고 민주적인 방법으로 55만 시민의 입장에서 대안이 마련될 수 있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최미곤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  수도권취재본부장 이승섭  |  인천취재본부장 이보성  |  경남취재본부장 최미곤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  |  전북취재본부장 김순희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  전남취재본부장 박순자
영남취재본부장 박희자  |  충북취재본부장 원경구  |  인천,경기취재본부장 정준택  |  광명지사장 박병윤
파주취재본부장 한장완  |  부산취재본부장 조유선

발행인 : 연제호회장  |  편집국장 : 고혜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고문 : 김광섭  |  편집자문위원장 : 이인숙
지도위원 : 문의철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 : 김성대  |  자문위원 : 이호용  |  자문위원 : 김인숙  |  자문위원 : 최상헌
자문위원 : 황세주  |  자문위원 : 송미선  |  자문위원 : 정연화  |  자문위원 : 하병철  |  자문위원 : 홍순조  |  자문위원 : 양철영
공동회장 : 강주덕, 이승섭  |  공동대표 : 조숙현, 조석희  |  연합취재본부장 : 정대연
이사 : 연제호, 조숙현, 박웅희, 이인숙, 문의철,김성대, 박병윤, 이승섭, 이보성, 최미곤, 최인희. 강해심, 김금선, 김순희, 류남신, 박순자, 박희자, 원경구, 이인숙, 정준택, 박병윤, 고혜선, 한장완, 조유선  |   경영이사: 연미란  |  상임이사: 연정모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8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