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김해시
국내 최초 유착방지필름 2020년 국내 시판 추진김해의생명센터 입주기업 ㈜현우테크 15억 투자 유치
최미곤 기자 | 승인 2018.11.05 17:04

김해시는 김해의생명센터 내 의료합성소재 분야 입주기업인 ㈜현우테크가 ㈜메가스타(투자전문회사)로부터 15억원을 유치했다고 밝혔다.

현우테크 제품사진

두 회사는 최근 김해의생명센터에서 이남식 현우테크 대표, 이종래 메가 스타 대표, 윤정원 김해산업진흥의생명융합재단 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투자유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현우테크는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유착방지(Adhesion Barrier) 필름 제조와 관련해 폴리에틸렌 옥사이드(PEO)를 이용한 ‘무독성 심부체강창상피복제(유착방지제) 제조’ 원천기술을 확보, 국내 처음으로 제품화를 추진하고 있는 기업이다.

현우테크 제품사진

유착방지제는 자궁강, 복부, 골반, 척추 등과 같은 외과적 수술 후 수술 장기가 주변 장기나 신경 등에 달라붙는 유착 합병증을 막기 위해 예방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으로 국내에서 겔(gel), 솔(sol) 타입이 아닌 필름 형태로 개발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현우테크는 유착방지제품 양산을 본격화하기 위해 올 2월 GMP(의약품의 안전성이나 유효성을 보장하는 기본조건) 생산공장 준공 이후 식약처로부터 임상 GMP 승인을 받았다.

이에 앞서 현우테크는 유착방지제의 독성평가를 마치고 다음 달부터 부산대학교병원, 국립암센터, 원자력병원, 인제대학교 백병원 등 4군데 병원에서 임상시험을 할 예정이다.

현우테크 관계자는 "빠르면 내년 연말 임상을 완료하고 승인을 거쳐 2020년부터는 국내 시장에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앞으로 세계 최고 의료합성소재 전문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R&D 투자를 지속해서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시와 의생명센터는 현우테크 기업 유치와 투자 유치에 일조함은 물론, 지역 의생명기업들의 사업화 성공을 위해 마케팅과 제품 인허가 등 사후 지원을 계속해서 이어갈 방침이다.

최미곤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미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  수도권취재본부장 이승섭  |  인천취재본부장 이보성  |  경남취재본부장 최미곤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  |  전북취재본부장 김순희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  전남취재본부장 박순자
영남취재본부장 박희자  |  강원취재본부장 양미숙  |  충북취재본부장 원경구  |  인천,경기취재본부장 정준택  |  광명지사장 박병윤
파주취재본부장 한장완  |  전남취재본부장 이유정  |  부산취재본부장 조유선

발행인 : 연제호회장  |  편집국장 : 고혜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고문 : 김광섭  |  편집자문위원장 : 이인숙
지도위원 : 문의철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 : 김성대  |  자문위원 : 이호용  |  자문위원 : 김인숙  |  자문위원 : 최상헌
자문위원 : 황세주  |  자문위원 : 송미선  |  자문위원 : 정연화  |  자문위원 : 하병철  |  자문위원 : 홍순조  |  자문위원 : 이주미
공동대표 : 조숙현  |  연합취재본부장 : 이주미  |   이사 : 연제호, 조숙현, 박웅희, 이인숙, 문의철,김성대, 박병윤, 이승섭, 이보성, 최미곤, 최인희. 강해심, 김금선, 김순희, 류남신, 박순자, 박희자, 양미숙, 원경구, 이인숙, 정준택, 박병윤, 고혜선, 한장완, 이유정, 조유선
경영국장 : 연미란  |  사회부장: 정대연  |  광고부장: 연정모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8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