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
전지적 참견 시점’ 심형탁, 10년 지기 매니저와 출격배우 심형탁, 10년 지기 매니저와 출격! 색다른 모습 예고! 관심 집중!
연미란 기자 | 승인 2018.10.05 17:05
   
▲ <사진제공> MBC ‘전지적 참견 시점’
[금요저널(금요언론인클럽)] ‘전지적 참견 시점’에 배우 심형탁이 10년 지기 매니저와 함께 첫 등장한다.

매니저는 최근 우울해하는 심형탁이 걱정된다며 충격 제보를 했다고 전해져 관심이 집중된다.

이와 함께 심형탁이 우쿨렐레 연주에 심취한 모습과 탁 트인 한강 뷰를 자랑하는 집에서 근심 가득한 그의 모습이 함께 공개돼 과연 그에게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오는 6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3회에서는 배우 심형탁과 그의 10년 지기 매니저가 첫 등장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심형탁과 10년 지기 매니저 황원택은 “최근에 좀 우울해하세요”라며 걱정 가득한 고민을 고백했다. 이어 그는 심형탁이 우울해하는 이유를 조심스럽게 밝혔다고 해 궁금증을 더한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심형탁이 우쿨렐레 연주에 흠뻑 취한 모습이 폭소를 유발하며 보는 이들의 의아함을 자아낸다. 특히 우쿨렐레에 ‘덕후’로 알려진 애니메이션 캐릭터가 그려져 있어 웃음을 더한다.

이어 거실의 큰 창 너머에 넓은 한강을 바라보며 깊은 생각에 빠진 심형탁의 모습이 대조를 이루는 가운데, 심형탁이 자신에게 전화를 건 매니저에게 “알잖아.. 시간이 얼마 없는 거”라며 자신의 근심을 털어놓았다고 전해져 관심을 모은다.

그런가 하면 매니저의 걱정이 무색할 정도로 깜짝 놀랄 심형탁의 일상이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배우 심형탁과 그의 10년 지기 매니저의 반전 가득한 첫 이야기는 오는 6일 방송되는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 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양세형, 유병재가 출연하며 매주 토요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연미란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  수도권취재본부장 이승섭  |  인천취재본부장 이보성  |  경남취재본부장 최미곤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  |  전북취재본부장 김순희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  전남취재본부장 박순자
영남취재본부장 박희자  |  충북취재본부장 원경구  |  인천,경기취재본부장 정준택  |  광명지사장 박병윤
파주취재본부장 한장완  |  부산취재본부장 조유선

발행인 : 연제호회장  |  편집국장 : 고혜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고문 : 김광섭  |  편집자문위원장 : 이인숙
지도위원 : 문의철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 : 김성대  |  자문위원 : 이호용  |  자문위원 : 김인숙  |  자문위원 : 최상헌
자문위원 : 황세주  |  자문위원 : 송미선  |  자문위원 : 정연화  |  자문위원 : 하병철  |  자문위원 : 홍순조  |  자문위원 : 양철영
공동회장 : 강주덕, 이승섭  |  공동대표 : 조숙현, 조석희  |  연합취재본부장 : 정대연
이사 : 연제호, 조숙현, 박웅희, 이인숙, 문의철,김성대, 박병윤, 이승섭, 이보성, 최미곤, 최인희. 강해심, 김금선, 김순희, 류남신, 박순자, 박희자, 원경구, 이인숙, 정준택, 박병윤, 고혜선, 한장완, 조유선  |   경영이사: 연미란  |  상임이사: 연정모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8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