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 동정
시정3기 이춘희 시장 취임사
연제호 기자 | 승인 2018.07.02 13:58

사랑하는 공직자 여러분!

다시 뵙게 되어 반갑습니다.

이번 6.13 지방선거에서 저는 세종시민들의 변함없는

믿음과 지지로 제3대 세종시장에 취임하게 되었습니다.

이번 시민들의 선택은

행정수도 세종을 반드시 완성시키고,

시민들이 겪고 계신 삶의 문제들을 잘 해결하라는

준엄한 명령이라 생각합니다.

제게 맡겨진 소임을 귀중하게 여기고

공직자 여러분과 함께 완수해 나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새로운 세종시대는 ‘시민주권 특별자치시’와

‘행정수도’로 완성될 것입니다.

이를 위해 모든 정책 역량을 쏟아 부어야 합니다.

먼저, 저는 세종시민과 550만 충청인의 힘을 모아

행정수도 개헌을 매듭지을 것입니다.

그 후속조치로써 행정수도특별법 제정을

추진할 수 있도록 선제적으로 준비해 주시길 바랍니다.

둘째, 80만 행정수도 세종을 위해 지속가능한

경제적 기반을 닦아 놓고자 합니다.

행정도시의 특성을 살려 공공행정 연관 산업을 발전시키고

박물관단지를 거점으로 지식문화예술 산업,

5생활권과 국가산업단지를 주축으로 한 스마트 시티산업을

세종시 3대 전략산업으로 자리 잡도록 힘을 모읍시다.

셋째, 제대로 된 보육·교육체계를 갖추어 아이 키우기 좋은 안전한 도시로 만들고자 합니다.

나고, 자라고, 배우는 보육과 교육에 관한 한,

아이들과 부모님 모두가 걱정없는 사회책임도시로

자리 잡는데 박차를 가합시다.

넷째, 교통·문화·여가생활이 조화를 이루는

품격있는 삶의 도시를 조성하고자 합니다.

시민들의 삶의 품격을 높이는 분야에

투자를 확대할 수 있도록 행정 역량을 집중해

주시길 당부드립니다.

이 과정에서 시민들의 불편을 해결하는 접근법부터

바꿔 주시길 바랍니다. 특히, 대중교통체계 개편에 있어

시민들의 요구를 먼저 듣고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길 바랍니다.

다섯째, 국가균형발전의 상징도시에 걸맞은

상생방안을 마련하고자 합니다.

신도심을 행정과 문화·상업의 중심지로 발전시키고

경제적 자립과 조화로운 균형발전을 위해

로컬푸드 운동과 청춘조치원 사업을 더욱 강력하게

추진하는데 총력을 다 합시다.

❍사랑하는 공직자 여러분!

시정 3기가 마무리되는 4년 뒤, 세종시는

인구 50만을 바라보는 대한민국의 중심도시가 됩니다.

저는 세종시가 인구의 증가에 맞추어

시민의 뜻과 삶을 담는 도시로 성장하기를 기대합니다.

지금이 그 초석을 닦아야 할 때입니다.

시민들이 스스로 시정에 참여해 결정하고,

직접 실천하는 도시를 함께 만들어 갑시다.

마을민주주의와 직접 민주주의를 실행에 옮기는

모범 사례를 만들고 전국으로 확산하는 성과도

만들어 봅시다.

이번 시정3기는 인수위원회가 따로 없습니다.

대신 시민 모두가 인수위원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함께 심는 공약씨앗 소통창구를 열었습니다.

앞으로도 우리가 함께 뿌린 씨앗이 제대로 결실을

맺도록 30만 세종시민과 1,800여명의 공직자가

잘 가꾸어 나가야겠습니다.

❍사랑하는 세종시 공직자 여러분!

시정3기 출범에 앞서 이러한 과제와 목표들을

해결하기 위해 몇가지 당부를 드리고자 합니다.

먼저,‘일하는 방식을 바꾸자’는 것입니다.

시민주권특별자치시로 온전하게 성장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어떤 자세로 일하느냐가 중요합니다.

지금까지는 전문가가 계획하고,

공직자가 집행하는 구조로 일해왔다면

이제는 시민의 뜻을 담은 시정을 펼쳐야 합니다.

함께 노력해 주십시오.

더불어 ‘소통이 일상화’되었으면 합니다.

소통 강화는 시정3기 직제에 반영되었습니다.

저 또한 공직자 여러분들의 고충과 시민들의 요구에

항상 귀와 마음을 열고자 노력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사명감’을 갖자는 것입니다.

공직자는 사명감과 보람으로 일합니다.

시민에게 봉사한다는 것은 특별한 기회이고

일생의 영광입니다.

여러분의 노력이 시민의 삶을 바꿉니다.

늘 자부심을 갖고 시민들 곁으로

한걸음 더 다가가 주기를 바랍니다.

공직자 여러분께서 헌신적으로 노력해 주신다면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세종은 반드시 완성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저 또한,

‘시민주권 특별자치시, 행정수도 세종’을 만드는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

늘 여러분과 함께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연제호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시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사(뉴스룸):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서울취재본부장 이인숙  |  수도권취재본부장 이승섭  |  인천취재본부장 이보성  |  경남취재본부장 최미곤  |  영남취재본부장 최인희
수원취재본부장 강해심  |  충북취재본부장 김금선  |  전북취재본부장 김순희  |  충남취재본부장 류남신  |  전남취재본부장 박순자
영남취재본부장 박희자  |  강원취재본부장 양미숙  |  충북취재본부장 원경구  |  인천,경기취재본부장 정준택

발행인 : 연제호회장  |  편집국장 : 고혜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고문 : 김광섭  |  편집자문위원장 : 이인숙
지도위원 : 문의철  |  자문변호사 : 박웅희  |  자문위원 : 김성대  |  공동대표 : 조숙현  |  연합취재본부장 : 고혜선
이사 : 연제호, 조숙현, 박웅희, 이인숙, 문의철,김성대, 박병윤, 이승섭, 이보성, 최미곤, 최인희. 강해심, 김금선, 김순희, 류남신, 박순자, 박희자, 양미숙, 원경구, 이인숙, 정준택  |   경영국장 : 연미란  |  사회부장: 정대연  |  광고부장: 연정모
등록번호 : 서울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8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