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
전국 환경 시험실 정도관리, 대부분 적합 판정환경시험·검사 기관의 신뢰도 강화를 위해 평가 항목 수 확대
연제호 기자 | 승인 2018.02.13 09:50
   
▲ 환경시험·검사기관 정도관리 평가 항목
[금요저널(금요언론인클럽)]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전국 환경 시험실의 신뢰도 향상을 목적으로 지난해 실시한 ‘환경시험·검사기관 정도관리’ 평가 결과를 공개했다.

‘환경시험·검사기관 정도관리‘ 평가는 매년 실시하는 ’숙련도 시험 평가‘와 3년에 한 번씩 실시하는 ’현장평가‘로 구성됐다.

’숙련도 시험 평가‘는 환경오염물질 분석능력 평가를 위해 표준시료 제조 및 평가기준 등의 요구사항을 명시한 국제 규격(ISO/IEC 17043)에 맞춰 진행한다.

’현장평가‘는 환경시험·검사 시험실의 기본요건을 명시한 국제 규격(ISO/IEC 17025)에 따라 진행한다.

’숙련도 시험 평가‘에서는 총 1,188개실 중 1,147개실이 적합 판정을 받았고, ’현장평가‘에서는 총 240개실 중 232개실이 적합 판정을 받았다.

’숙련도 시험 평가’는 대기·수질 등 9개 분야 105개 항목을 평가했다.

평가 결과, 41개실의 환경오염물질 분석능력이 평가기준에 미달된 것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 수질 분야는 458개실 중 32개실, 먹는물 분야는 206개실 중 4개실, 토양 분야는 117개실 중 2개실, 폐기물 분야는 70개실 중 1개실, 실내공기질 분야는 69개실 중 1개실, 악취 분야는 80개실 중 1개실이 각각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대기 등 나머지 3개 분야에서는 부적합 시험실이 없었다.

‘현장평가’에서는 240개 시험실 중 8개실이 부적합을 받았다.

분야별로 대기 분야는 71개실 중 2개실, 수질 분야는 76개실 중 2개실, 악취 분야는 25개실 중 3개실, 잔류성유기오염물질 분야는 5개실 중 1개실이 각각 부적합 판정을 받았다.

먹는물 등 나머지 5개 분야에서는 부적합 시험실이 없었다.

한편, 환경부와 국립환경과학원은 환경분야 시험·검사기관의 신뢰도 강화를 위해 매년 평가 항목수를 확대*하고 있으며, 올해부터 현장 중심의 평가 제도로 강화해 점검표를 개선했다.

‘환경시험 검사기관 정도관리 운영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시험분야별 분석능력 점검표 중 시료채취 등 항목별 반복 점검사항을 공통사항 점검표로 신설하고, 현장평가 시 각 분야의 분석능력향상 및 국제기준 적합성 평가요소를 점검표에 추가했다.

최종우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측정분석센터장은 “올해는 환경오염물질 분석능력 평가용 표준시료 항목수를 확대하고 개정된 규정에 근거해 현장 중심의 시험실 운영평가를 실시한다”라며, “이는 분석결과의 국제적 적합성을 확보하고 환경시험·검사기관의 신뢰도를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연제호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IPC종합뉴스),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사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부 :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서구 배재로 91번길 5,202호 (도마동)  |  충남본부 : 충남 논산시 벌곡면 황룡재로 553번길 38  |  충청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로 79-1  |  수도권본부 : 화성시   |  강원본부: 강릉시  |  영남본부 : 경북  |  호남본부 : 광주시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김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상임고문 / 전문기자 : 이상형 , 김경순  |  고문 /기자 : 정봉승  |  연합취재본부장 : 김영미  |  이사 : 박기표, 양재삼, 김병학, 장영래, 홍옥경   |  경영국장 : 권오민  |  본부장 : 구현식  |  사회부장: 정대연  |  광고부장: 연미란  |  문화부장 : 연정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8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