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종교
“엄마가 헤어지게 해주세요”엄마를 위해서 장기도 꺼내줄 수 있다는 초등학생의 고민은?
연미란 기자 | 승인 2018.02.12 16:50
   
▲ KBS
[금요저널(금요언론인클럽)]방송과 요식업계를 완벽 접수한 만능 엔터테이너 홍석천, 애절한 보이스의 주인공 왁스, 인간 비타민 홍진영 그리고 아홉 가지 매력을 가진 구구단의 하나와 미나가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했다.

이날 사연에는 스마트폰에 중독된 엄마 때문에 외롭다는 12살 초등학생이 등장했다. 주인공은 “엄마가 인터넷 뉴스를 보느라 3시 넘어서 점심을 챙겨주고, 저녁은 9시가 다 돼서 준다”며 “밤에도 불을 켜고 문자를 하는 엄마 때문에 잠을 설쳐 학교에 지각한 적도 있다”고 속상한 마음을 털어놓았다.

녹화장에 등장한 엄마는 “늦게 아이를 낳고 키우다 보니 정보를 얻어야 해서 끼고 살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또한 “아들이 자다 말고 제주도에 가고 싶다고 해서 다음날 바로 떠났다”며 아들에 대한 본인의 노력을 말했다. 하지만 주인공의 서운한 마음을 풀리지 않았다. “카드게임과 종이접기를 하다가도 휴대전화가 울리면 엄마가 휴대전화에만 매진한다. 도와달라고 해도 혼자 해보라고 한다”고 밝혔다.

엄마에 대한 12살 아들의 고민은 이뿐만이 아니었다. 마음에 안 들던 생일선물부터 코골이까지, 끝없이 나오는 고민에 MC 김태균은 “정말 종합선물 세트다”고 말했다. 한편 엄마에게 서운했던 점을 말하던 아들은 “엄마에게 제주도에 가자고 한 이유는 할머니를 잃고 슬퍼하던 엄마의 기분을 풀어주기 위한 것”이라고 밝히며 “엄마를 위해서라면 내 장기를 모두 떼어줄 수 있다”며 애틋한 마음을 표하기도 했다. 어린 아들의 속 깊은 고백에 녹화장은 훈훈함으로 가득 찼다.

엄마가 본인보다 휴대전화를 더 사랑하는 것 같다는 12살 아들의 사연은 올림픽 중계로 평소보다 늦은 12일 밤 11시 30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 공개된다.

연미란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IPC종합뉴스),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사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부 :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서구 배재로 91번길 5,202호 (도마동)  |  충남본부 : 충남 논산시 벌곡면 황룡재로 553번길 38  |  충청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로 79-1  |  수도권본부 : 화성시   |  강원본부: 강릉시  |  영남본부 : 경북  |  호남본부 : 광주시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김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상임고문 / 전문기자 : 이상형 , 김경순  |  고문 /기자 : 정봉승  |  연합취재본부장 : 김영미  |  이사 : 박기표, 양재삼, 김병학, 장영래, 홍옥경   |  경영국장 : 권오민  |  본부장 : 구현식  |  사회부장: 정대연  |  광고부장: 연미란  |  문화부장 : 연정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8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