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종교
김현숙, 그녀에게 직접 듣는 ‘김경미’의 변신 맛보기!#미소 유발 절친케미 #도시락 가게 CEO의 일탈?!
연미란 기자 | 승인 2018.02.12 16:49
   
▲ KBS
[금요저널(금요언론인클럽)]배우 김현숙이 ‘추리의 여왕 시즌2’에 유쾌함을 한 스푼 더할 만발의 준비에 나섰다.

오는 28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 유영은/ 제작 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에이스토리)는 추리를 향한 열정을 불태울 콤비 권상우(하완승 역)와 최강희(유설옥 역) 이외에도 박병은(우성하 역), 김현숙(김경미 역), 이다희(정희연 역), 오민석(계팀장 역) 등 개성강한 캐릭터들의 활약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지난 시즌1에서 최강희의 절친한 친구 ‘김경미’를 맡아 호연한 김현숙에 대한 관심 역시 시즌2까지 이어지고 있다. 극 중 서울대 출신의 엘리트인 그녀는 동네에서 도시락 가게를 운영하는 돌싱녀. 특히 김현숙의 가게는 무관심한 남편, 시월드의 간섭 등 답답했던 친구 최강희의 일상에 돌파구 같은 존재였다.

또한 가족들 몰래 집을 빠져나와 수사 현장을 종횡무진 다니던 그녀의 알리바이를 대신 만들어주며 추리 감각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곁에서 큰 도움을 준 인물이기도 하다.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도 역시 김현숙은 최강희의 베스트 프렌드로서 한층 더 깊어진 우정을 보여줄 것이라고. 절친에게도 예외 없는 파워 돌직구로 빵 터지는 웃음을, 현실적인 조언과 고민 상담으로 든든한 언니美를 담당했던 그녀의 존재감이 이번 시즌2에서 정점을 찍을 예정이다.

김현숙은 시즌2로 만날 김경미의 변화에 대해 “전편에선 설옥이의 유일한 친구로 추리퀸에게 꼭 필요한 조력자 역할을 다하지 않았나 싶다. 이번엔 서로 우정도 더 깊어지고 실제 최강희 씨와의 호흡도 전보다 더 좋다고 생각한다. 도시락 가게 사장인 경미의 깜짝 변신도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전해 무한한 기대감을 심어주고 있다.

그녀에게 직접 듣는 김경미의 변신 맛보기는 예비 시청자들이 캐릭터의 매력 속으로 더욱 빠져들게 만들고 있다. 더불어 시즌1에서 폭력2팀 팀장 안길강(배경태 역)과의 깨알 같은 로맨스까지 선보인 바 있기에 이번에는 어떤 새로운 인물과 관계를 펼쳐 나갈지도 주목할 포인트다.

한편, 김현숙의 활약으로 더욱 풍성한 재미를 안고 돌아오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는 드라마 ‘흑기사’ 후속으로 오는 28일 밤 10시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21일, 22일은 시즌1 몰아보기를 편성해 한 주 일찍 안방극장과 호흡한다.

연미란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IPC종합뉴스),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사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부 :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서구 배재로 91번길 5,202호 (도마동)  |  충남본부 : 충남 논산시 벌곡면 황룡재로 553번길 38  |  충청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로 79-1  |  수도권본부 : 화성시   |  강원본부: 강릉시  |  영남본부 : 경북  |  호남본부 : 광주시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김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상임고문 / 전문기자 : 이상형 , 김경순  |  고문 /기자 : 정봉승  |  연합취재본부장 : 김영미  |  이사 : 박기표, 양재삼, 김병학, 장영래, 홍옥경   |  경영국장 : 권오민  |  본부장 : 구현식  |  사회부장: 정대연  |  광고부장: 연미란  |  문화부장 : 연정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8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