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종교
‘인형의 집’ 박하나-최명길-왕빛나, 욕망의 세 여자! 미모X카리스마X분위기 甲, 3인 티저 포스터 先공개!‘거부할 수 없는 유혹은 이미 시작됐다’
연미란 기자 | 승인 2018.02.09 16:51
   
▲ KBS
[금요저널(금요언론인클럽)]‘인형의 집’ 최명길-박하나-왕빛나의 치명적 눈빛을 담은 3인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미모, 카리스마, 분위기까지 닮은 세 사람은 의미심장한 미소를 띠우며 시선을 압도하는 등 세 여자가 앞으로 전해줄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오는 26일 첫 방송될 예정인 KBS 2TV 새 저녁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연출 김상휘 / 극본 김예나, 이정대 / 제작 숨은그림미디어)은 재벌집사로 이중생활을 하는 금영숙(최명길 분)의 애끓은 모정으로 뒤틀어진 두 여자의 사랑과 우정, 배신을 담은 드라마다. 가족과 자신의 꿈을 위해 돌진하는 명품 캔디 퍼스널 쇼퍼 홍세연(박하나 분)이 표독함만 남은 쇼핑중독 재벌3세 은경혜(왕빛나 분)와의 악연 속에서 복수를 감행하며 진실을 찾는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9일 KBS 2TV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최명길-박하나-왕빛나 세 여자의 모습을 담고 있다. 조명이 최소한으로 켜진 스튜디오 안에 있는 세 여자는 언뜻 보면 가족사진과도 같은 꼭 닮은 미모와 매력을 보여주며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한다.

씩씩하고 긍정적이었던 홍세연이 사랑했던 사람들로부터 배신을 당하고, 이후 이들을 향해 복수의 칼을 꺼내 들게 되는 과정을 보여줄 박하나는 최명길의 다리에 기대어 앉으며 어딘지 나른한 표정을 짓고 있다. 하얀색 드레스와 구두는 박하나의 티 없이 맑은 매력을 더욱 증폭시켜 준다.

딸에게 미안한 것이 많은 홍세연의 엄마 금영숙이 된 최명길은 자신에게 기댄 박하나의 팔을 부드럽게 어루만지며 정면을 바라보고 있다. 그녀의 미소 속에는 자상하면서도 단호한 어머니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흰색 옷을 입은 박하나와 회색 정장을 입은 최명길에 이어 왕빛나는 올 블랙의 원피스를 입으며 은경혜 캐릭터를 나타내고 있다. 굵은 웨이브와 단정한 듯 섹시한 시스루 블랙 원피스는 왕빛나의 인형 같은 매력을 더욱 돋보이게 한다. 왕빛나는 무표정한 듯 희미하게 미소를 지으면서 그가 들려줄 이야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인형의 집’ 측은 “최명길-박하나-왕빛나 세 배우가 맡은 세 여자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극이 전개될 예정이어서 이들의 사진을 티저 포스터 형식으로 공개하게 됐다”면서 “안방극장을 울리고 웃길 욕망의 세 여자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인형의 집’은 ‘내 남자의 비밀’의 후속으로 오는 26일 오후 7시 50분 KBS 2TV에서 처음 방송될 예정이다.

연미란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IPC종합뉴스),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사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부 :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서구 배재로 91번길 5,202호 (도마동)  |  충남본부 : 충남 논산시 벌곡면 황룡재로 553번길 38  |  충청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로 79-1  |  수도권본부 : 화성시   |  강원본부: 강릉시  |  영남본부 : 경북  |  호남본부 : 광주시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김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상임고문 / 전문기자 : 이상형 , 김경순  |  고문 /기자 : 정봉승  |  연합취재본부장 : 김영미  |  이사 : 박기표, 양재삼, 김병학, 장영래, 홍옥경   |  경영국장 : 권오민  |  본부장 : 구현식  |  사회부장: 정대연  |  광고부장: 연미란  |  문화부장 : 연정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8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