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피플 인물
김영호 일신방직 회장 제10대 한국메세나협회 신임 회장 취임현대미술,현대음악,건축 분야에 남다른 후원 활동
연제호 기자 | 승인 2018.02.08 08:42
제10대 한국메세나협회 김영호 회장님

한국메세나협회는 2월 8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2018년도 정기총회를 열고 제10대 회장에 김영호 일신방직 회장을 선출했다. 김영호 회장의 임기는 2021년 2월까지 3년이다. 김 회장은 2003년부터 한국메세나협회 부회장을 맡아 활동해 왔다.

김영호 회장은 취임사를 통해 “기업 메세나 활동은 국가 문화 발전을 위한 기틀이며, 국민의 문화 향유를 위한 희망이자, 기업과 브랜드의 품격을 높이고 종업원의 충성도를 높이는 훌륭한 경영 전략이다”며, "협회 창립 24년간의 공적과 성과를 더 안정적으로 정착시키고 더욱 투명하고 품격 높은 협회로 이끌어 가겠다."고 밝혔다.

손에 꼽히는 미술 콜렉터로도 알려져 있는 김영호 회장은 “현역에서 활동하는 예술가에게 힘이 되어주고 싶다”는 평소의 소신대로 현대미술, 현대음악 분야에 특별한 관심과 활동을 보이고 있다. 1989년‘일신문화재단′을설립해음악, 미술, 건축, 연극분야의단체와예술가들을꾸준히지원하고있다.일신방직 여의도와 한남동 사옥에는 도널드 저드, 솔 르윗, 이우환, 하종현, 베르나르 브네, 토니 크랙, 자하 하디드 등 유수한 국내외 작가들의 세계적인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어 미술관을 방불케 한다.

김 회장은 현대음악 후원자이자 애호가로도 유명한데 2009년 한남동 사옥에 현대음악 전문공연장인‘일신홀’을 건립하여 현대음악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 있다. 2011년부터는 일신작곡상을 신설,현대음악  작곡자 양성에도 힘쓰고 있다. 2007년 몽블랑 예술후원자상의 상금을 현대음악 작곡가 진은숙에게 괘척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이 밖에도 한국바그너협회 이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클래식 음악 분야의 지원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김영호 회장은 건축을 전공한 만큼, 관련 영역에도 꾸준히 관심을 기울이고 있으며 문화유산 보전 활동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특히 광주에 위치한 일신방직 부지에는 1935년에 지어져 당시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화력발전소, 집진시설, 고가수조(물탱크)와 저수지, 목조공장건물 등을 보유하고 있다.역사적인 산업시설이 가진 의미를 높이 산 김 회장의 지시로 철거를 피할 수 있었으며 최근 그 가치가 재조명되어근대산업유산으로 등록하는 문제를 논의 중이다.이외에도 광주비엔날레, 대한민국건축제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지원을 하고 있다.

또한개별적인예술후원활동에머무르지않고, 현대미술관회이사, 예술의전당후원회부회장및고문, 한국메세나협회부회장등의공적인역할수행을통해우리사회전반의메세나확산을위해노력하고있다.이러한공적을인정받아 2007년‵몽블랑예술후원자상′을 수상했으며, 2017년에는 정부에서 수여하는 문화훈장을 수훈했다.

한국메세나협회는 이날 이사회에서 황현산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송영숙 가현문화재단 이사장을 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한국메세나협회 제10대 김영호회장 프로필

주요이력

1944년출생(만74세)

연세대학교 건축과 수료,뉴욕 프랫대학교 건축학과 학사,

숭실대학교 및 뉴욕 프랫대학교 명예박사

現 일신방직 회장

2013~현재  예술의전당 이사

2003~현재  한국메세나협회 부회장

2000~현재  뉴욕 현대미술관(MoMA) Int'l council 회원

2004~2012  삼성문화재단 이사,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이사

2001~2011  한국·이탈리아협회 회장

2001~2008  아름지기 이사

1998~2005  한국건축가협회 이사 / 現 명예건축가

1997~2002 대한방직협회 회장

1997~2011  예술의전당 후원회 부회장

1995~2001  뉴욕 메트로폴리탄미술관 Business Committee 부회장 

1987~2017 현대미술관회 이사 / 現 명예이사

1985~2001 한국·스페인협회 회장

1983~1987숭실대학교 재단 이사장 / 現 재단이사

수상내역

2017 문화훈장수훈

2009건축의날 대통령 표창

2009이탈리아 공로훈장 ‘코멘다토레‘

2007제16회 몽블랑 예술후원자상

1999제22회 한국경영대상 ‘가치경영 최우수기업상’

1995제29회 조세의날 대통령 표창

1993스페인 국민훈장 십자기사장

연제호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제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IPC종합뉴스),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사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부 :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서구 배재로 91번길 5,202호 (도마동)  |  충남본부 : 충남 논산시 벌곡면 황룡재로 553번길 38  |  충청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로 79-1  |  수도권본부 : 화성시   |  강원본부: 강릉시  |  영남본부 : 경북  |  호남본부 : 광주시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김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상임고문 / 전문기자 : 이상형 , 김경순  |  고문 /기자 : 정봉승  |  연합취재본부장 : 김영미  |  이사 : 박기표, 양재삼, 김병학, 장영래, 홍옥경   |  경영국장 : 권오민  |  본부장 : 구현식  |  사회부장: 정대연  |  광고부장: 연미란  |  문화부장 : 연정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8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