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종교
‘눈물의 여왕’ 신혜선, ‘짠내지안’ 4종세트 공개!신혜선, 상황마다 다른 눈물 연기! ‘몰입도 甲’
연미란 기자 | 승인 2017.10.11 16:31
   
▲ KBS
[금요저널(금요언론인클럽)] ‘황금빛 내 인생’ 신혜선이 총천연색 감정을 모조리 쏟아내는 눈물 연기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저릿하게 만들며 ‘新 눈물의 여왕’에 등극했다. 상황마다 다르게 슬픔을 표현하는 그녀의 연기에 시선이 집중된다.

한 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블랙홀 몰입도와 LTE-A급 초고속 전개로 안방극장에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 방송 12회만에 시청률 30%를 재돌파하며 황금빛 저력을 과시하고 있는 KBS 2TV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측은 11일(수) 슬픈 감정을 다양한 눈물로 표현하고 있는 신혜선의 ‘짠내지안 4종세트’를 공개했다.

공개된 스틸 속 신혜선은 상황과 슬픔의 정도에 따라 미세하게 다른 눈물로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 주체할 수 없이 격한 감정을 표현할 때는 처절함이 뒤섞인 울음으로, 슬픔을 억눌러야 하는 상황에서는 먹먹함을 자아내는 애절한 표정으로 눈물을 흘리고 있는 것.

앞서 지난 2회에서는 ‘금수저 낙하산’ 윤하정(백서이 분)의 농간에 의한 정규직 전환 탈락에, 4회에서는 예상치 못한 엄마 미정(김혜옥 분)의 폭탄 발언과 백화점 갑질 등 연이은 고충에, 9회에서는 서태수(천호진 분) 가족에 대한 그리움과 해성그룹에서 느끼는 외로움에 못 이겨 흘리는 눈물로 시청자들을 가슴 아프게 했다.

특히 지난 12회 말미 자신이 해성그룹 친딸 최은석이 아니라는 충격적 진실 대면에서 터진 그녀의 폭풍 오열은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하며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만드는 등 한층 물오른 신혜선의 감정 연기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그런 가운데 신혜선은 ‘서지안’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 오열하는 장면을 촬영할 때면 김형석 PD의 ‘컷’ 소리 후에도 한동안 슬픈 감정에서 헤어나오지 못할 만큼 있는 그대로의 감정을 모조리 담아내고 있다는 후문이다.

신혜선의 ‘짠내지안 4종세트’ 스틸을 접한 네티즌은 “이렇게 보니 코 끝이 더 찡하네”, “내가 ‘황금빛 내 인생’ 보면서 서지안에게 완벽 몰입할 수 있었던 이유”, “감정에 따른 눈물 연기라니! 대단하다”, “신혜선 열연에 엄지 척”, “신혜선이 서지안 캐릭터에 대한 연구를 많이 했다는 게 느껴진다”, “앞으로의 연기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황금빛 내 인생’은 흙수저를 벗어나고 싶은 3無녀에게 가짜 신분상승이라는 인생 치트키가 생기면서 펼쳐지는 황금빛 인생 체험기를 그린 세대불문 공감 가족 드라마. 매주 주말 저녁 7시 5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연미란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미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IPC종합뉴스),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사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부 :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서구 배재로 91번길 5,202호 (도마동)  |  충남본부 : 충남 논산시 벌곡면 황룡재로 553번길 38  |  충청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로 79-1  |  수도권본부 : 화성시   |  강원본부: 강릉시  |  영남본부 : 경북  |  호남본부 : 광주시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김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상임고문 / 전문기자 : 이상형 , 김경순  |  고문 /기자 : 정봉승  |  연합취재본부장 : 김영미  |  이사 : 박기표, 양재삼, 김병학, 장영래, 홍옥경   |  경영국장 : 권오민  |  본부장 : 구현식  |  사회부장: 정대연  |  광고부장: 연미란  |  문화부장 : 연정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7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