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강남구
강남구, 어르신 효도할인 음식점·헤어샵 확대‘효(孝)사랑 으뜸업소’ 194개소 추가 확대, 총 500개소 운영, 서울시 자치구 중 최다
연정모 기자 | 승인 2017.10.09 07:42

강남구(구청장 신연희)는 올해‘효(孝)사랑 으뜸업소’를 194개소 추가 지정해 확대 운영하고 있다고 9일 밝혔다.

‘효(孝)사랑 으뜸업소’는 관내 만70세 이상 어르신에게 음식값, 이·미용 요금을 10%~50% 할인해 주는 사업으로 가속화되고 있는 노령화 시대를 맞이해 어르신을 공경하고 우대하는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운영하고 있다.

관내 참여업소는 500개소로 지난해 306개소 대비 약 64% 증가한 수치다.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많은 업소가 참여하고 있는 것이다.

‘효(孝)사랑 으뜸업소’중 음식점에서 선택할 수 있는 품목은 한식·중식·일식·양식 등 매우 다양하고, 이·미용업소에서는 컷트부터 염색까지 폭넓은 서비스를 제공해 어르신들에게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만 효사랑 음식점에는 3만 7천여명, 효사랑 이·미용 업소에는 2천 8천여명의 많은 어르신이 방문해 높은 이용률을 보이고 있다.

구는 영업주의 자발적인 참여로 운영되는‘효(孝)사랑 으뜸업소’에 자긍심과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다각적인 사업으로 지원하고 있다.

구의 지원 사업은 △현판 보급 △연말 우수업소 표창 △안내 리플렛(지도) 제작 배부를 통한 업소 홍보 △남은 음식 포장용기와 포장백, 조리복과 위생모 등 위생개선 물품지급 등 다양하다.

특히 구는 ‘효(孝)사랑 으뜸업소’ 사업을 통해 어르신 공경문화 확산 사업을 어느 자치구보다 선도적으로 추진한 결과, 2014년에는 ‘혁신시책부문 서울 창의상’을 수상했다. 이어 서울시 종로구·성동구, 대구광역시 중구, 울산광역시 울주군 등 전국 15개 지자체의 벤치마킹 대상이 되었다.

한편, ‘효(孝)사랑 으뜸업소’는 업소별로 할인 메뉴와 할인율이 조금씩 다르기 때문에 이용 전에 강남구청(강남구 보건소) 홈페이지나 ‘효(孝)사랑 으뜸업소’ 안내 리플릿을 통해 확인이 필요하다.

안내 리플릿에는 업소의 할인정보 뿐만 아니라 지도까지 포함되어 있어어르신이 쉽게 업소를 찾아갈 수 있도록 제작되었다. 안내 리플렛 수령을 원할 경우, 동 주민센터, 경로당, 노인복지회관이나 위생과(☎3423-7064)로 문의하면 된다.

은승일 위생과장은 “‘효(孝)사랑 으뜸업소’ 영업주들의 자발적인 효도 할인을 통해 내 부모는 물론 이웃 어르신들까지 공경하고 우대하는 사회분위기가 확산되기를 바란다”며, “구는 앞으로도 경로효친 사상을 꾸준히 실천하는 정책을 펼쳐 고령화 사회를 선도하는 새로운 문화 조성에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연정모 기자  thesejongtv@daum.net

<저작권자 © 금요저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정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금요저널은 국제전문기자클럽(IPC종합뉴스), 금요언론인클럽, 세종사언론인협회 회원사입니다.
서울본부 : 우)135-825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122길35.103 (논현동)   |  대표전화: 02)546-0985  |  대전본부 : 대전광역시 서구 배재로 91번길 5,202호 (도마동)  |  충남본부 : 충남 논산시 벌곡면 황룡재로 553번길 38  |  충청본부 : 세종특별자치시 조치원읍 새내로 79-1  |  수도권본부 : 화성시   |  강원본부: 강릉시  |  영남본부 : 경북  |  호남본부 : 광주시

발행인 : 연제호  |  편집국장 : 김선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연제호  |  상임고문 / 전문기자 : 이상형 , 김경순  |  고문 /기자 : 정봉승  |  연합취재본부장 : 김영미  |  이사 : 박기표, 양재삼, 김병학, 장영래, 홍옥경   |  경영국장 : 권오민  |  본부장 : 구현식  |  사회부장: 정대연  |  광고부장: 연미란  |  문화부장 : 연정모  |   등록번호 : 서울 아 04005  |  등록년월일 : 2014.02.14  |  사업자등록번호 : 307-09-70040
종목 : 인터넷신문 , 광고 , 홍보 , 전시 ,경영컨설팅  |  후원계좌 : 우리은행 1005-002-880611 연제호 (금요저널)
Copyright © 2017 금요저널.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